default_setNet1_2

스마일게이트, 엔픽셀 차기작 '품었다'

기사승인 2024.06.17  13:36:15

공유
default_news_ad1

- 이클립스: 더 어웨이크닝, 글로벌 판권 확보

25년 글로벌 출시 예정, PC 및 모바일 등 지원

스마일게이트가 2024년 여름 분주해지기 시작했다.

퍼블리싱을 통한 새로운 성장 동력 발굴을 위한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는 것.

우선 '로드나인'이다. 엔엑스쓰리게임즈에서 개발한 정통 MMORPG다. 지난 6월 5일 온라인 신작 발표회를 개최했고 사전예약도 시작했다.

이를 전후해 TVC 등 물량공세까지 펼치고 있다.

스마일게이트는 또 한편의 기대작 소식을 알렸다.

'이클립스: 더 어웨이크닝'(이하 이클립스)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 체결이다.

이 작품은 엔픽셀(배봉건, 정현호 공동대표)에서 개발 중인 MMORPG다.

엔픽셀은 넷마블에서 장수 흥행RPG '세븐나이츠' 개발진이 설립한 게임사다. 처녀작은 지난 2021년 1월 출시한 '그랑사가'다. 당시 데브시스터즈의 ' 쿠키런: 킹덤'와 엎치락뒤치락하며 경쟁한 흥행게임이다.

스마일게이트는 지난 6월 4일(화) 사옥에서 ‘이클립스’의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체결식 현장에는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부문 백영훈 대표와 엔픽셀 배봉건, 정현호 공동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클립스'는 엔픽셀이 개발 중인 신규 IP 게임으로, 지형의 높낮이와 지형지물을 이용하는 전략적인 플레이 요소를 도입한 MMORPG다.

언리얼 엔진5에 기반해 제작 중이며 모바일과 PC에서 플레이할 수 있는 크로스 플랫폼 게임이다.

오는 2025년 상반기 출시예정이다.

이클립스 게임 개발에는 MMORPG 개발 경력 10년 이상의 베테랑 개발진이 다수 합류했다.

이클립스는 개발진의 검증된 개발 역량과 장르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기반으로, 최근 MMORPG 팬들의 니즈를 잘 반영하여 심도 있는 게임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양사는 ‘이클립스’의 성공적인 글로벌 현지 서비스를 이끌어 내기 위한 상호협력을 약속했다.

스마일게이트는 ‘크로스파이어’, ‘로스트아크, ‘에픽세븐’ 등 글로벌 인기 IP(지식재산권) 운영 및 성공 노하우를 접목시켜 일부 국가를 제외한 글로벌 전 지역에 이클립스를 서비스할 계획이다.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백영훈 부문 대표는 “이클립스는 MMORPG 베테랑 개발진의 전문 역량이 돋보이는 엔픽셀의 기대작“이라며, “그동안 축적된 스마일게이트의 퍼블리싱 역량을 기반으로 전 세계 게임 팬들에게 이클립스의 매력을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엔픽셀 배봉건, 정현호 공동대표는 “풍부한 퍼블리싱 역량과 글로벌 서비스 노하우를 기반으로 다수의 게임을 성공적으로 서비스한 스마일게이트와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하게 되어 기쁘다“며, “심혈을 기울인 엔픽셀의 신규 IP인 만큼 최상의 게임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남은 게임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상두 sdkim@gameand.co.kr

<저작권자 © 게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